대한법률신문은 신문 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전체기사목록
          종합
          정부/종합
          국회/법률
          법무/검찰
          경찰/소방
          국토/환경
          판례
          문화/복지
          지방
          사회
          사설/칼럼
HOME >종합
                          종합
분단이후 첫 DMZ 개방 \'평화둘레길\'열린다
비무장지대(DMZ) 내부와 연결된 둘레길을 조성해 이달 말부터 개방한다.
 남북 분단 이후 처음으로 DMZ가 민간에 열리는 것이다.
 정부는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지자체 합동브리핑을 열어 이 같은 ‘DMZ 평화둘레길(가칭)’ 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는 DMZ와 연결된 3개 지역을 평화안보 체험길로 이달 말부터 단계적으로 국민들에게 개방하기로 했다.
 대상 지역은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GP 철거, 유해발굴 등 긴장완화 노력이 이뤄지고 있는 고성, 철원, 파주 등 3개 지역이다.
 고성 지역은 통일전망대에서 시작해 해안 철책을 따라 금강산 전망대까지 방문하는 구간이다.
 철원 지역은 백마고지 전적비에서 시작해 DMZ 남측 철책길을 따라 공동유해발굴 현장과 인접한 화살머리고지 비상주 GP까지 방문하는 길 이다.
 파주 지역은 임진각에서 시작해 도라산 전망대를 경유해 철거 GP까지 방문할 수 있다.
 정부는 DMZ 평화둘레길, 가칭 ‘평화둘레길’ 체험은 평화와 안보 현주소를 생생하고 특별하게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각 노선별로 특색 있는 자연, 역사, 문화자원을 토대로 스토리를 발굴하고 전문 해설사를 투입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DMZ와 인근 접경지역을 따라 한반도를 동서로 횡단하는 \'탐방길 연결 사업’, ‘DMZ 세계평화공원 조성사업’과 연계돼 세계적인 생태·평화체험 자원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DMZ 평화둘레길의 기본 운영원칙은 방문객의 안전과 DMZ 생태·환경 보존에 중점을 두고 추진한다.
 정부는 “이번 둘레길 개방은 9·19 군사합의 이후 조성된 남북 간 군사적 긴장완화의 상황을 반영한 것”이라며 “방문객들은 빈틈없는 안전보장 대책이 마련된 가운데 우리 군의 철저한 경호지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생태·환경 측면에서 기존에 사용 중인 도로, 철책길 등을 있는 그대로 활용하고 인위적 개발은 최소화해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최대한 유지할 방침이다.
 외래종 유입, 야생동물 이동 저해 등 생태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보완조치를 실시하고, 무인조사체계를 구축해 환경적 영향과 생태계 훼손 여부 등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운영 횟수와 참여인원은 군사작전 여건 보장, 자연환경과 생태보존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결정하고 DMZ 내 방문객 출입 및 안전조치 등에 대한 국방부와 유엔사 간 협의는 조만간 마무리될 예정이다.
최용묵 기자
DMZ 평화둘레길 개방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국방부, 통일부, 환경부 등 5개 부처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파주시, 철원군, 고성군 등 3개 지방자치단체와 한국관광공사가 공동으로 운영한다.

이달 말부터 GOP철책선 이남의 고성지역을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시작하고, 파주와 철원 지역 둘레길도 방문객 접수를 위한 준비가 마무리되는 대로 개방할 예정이다. 상설운영 시기는 시범운영 결과를 평가한 후 결정할 방침이다.

우선 고성지역에 대한 방문신청은 행안부 DMZ통합정보시스템인 ‘디엠지기’, 한국관광공사 걷기여행 누리집 ‘두루누비’를 통해 오는 11일부터 온라인으로 접수할 예정이며, 추첨을 통해 참가자가 결정된다.분단 이후 첫 DMZ 개방…`평화둘레길\' 열린다
고성·철원·파주…이달 말 고성 GOP철책선 이남 지역부터 시작
군이 방문객 철저한 경호…자연 그대로 모습 최대한 유지분단 이후 첫 DMZ 개방…`평화둘레길\' 열린다
고성·철원·파주…이달 말 고성 GOP철책선 이남 지역부터 시작
군이 방문객 철저한 경호…자연 그대로 모습 최대한 유지분단 이후 첫 DMZ 개방…`평화둘레길\' 열린다
고성·철원·파주…이달 말 고성 GOP철책선 이남 지역부터 시작
군이 방문객 철저한 경호…자연 그대로 모습 최대한 유지‘DMZ 펀치볼’의 전경.
기사리스트
  분단이후 첫 DMZ 개방 '평화둘레길'열린다 2019년 4호
  [415호]국회국방(안)1차' 전투수당 특별법제정'입법 간담회 2019년 4호
  [415호]"세상에 이런일도" 2019년 4호
  [416호]법무부,영주권 제도 개선 추진 ...국내 거주기간 요건 도입검토 2019년 4호
  [416호] 주민신고제로 불법 주 정차 근절 나선다 2019년 4호
  [416호]베트남 격전지 순례와 시상의 조화 2019년 4호
  [제402호]대한민국 국민 생활 SOC, 문재인 대통령의 첫 번째 현장방문 2018년 9호
  [제402호]태극기 집회금지법 시행 2018년 9호
  [제402호]외교부 감사관·법무부 감찰관 등 14개 개방형직위 공모 2018년 9호
  [제401호]문 대통령, 안중근 의사 유해 남북공동 발굴 추진 2018년 8호
  [제401호]`섬의 날' 지정…섬 발전 추진대책 확정 2018년 8호
  [제398호]대법원 사법정책연구원 2018년 7호
  [제398호]일본에게 묻는다 2018년 7호
  [제398호]법무부, 범죄예방정책 분야 조직개편 단행 2018년 7호
  [제399호]법무부, `2018 범죄예방 한마음대회' 개최 2018년 7호
  [제399호]행안부, 권익위와 함께 행정기관에 민원서비스 컨설팅 2018년 7호
  [제399호]아동 성범죄자 최대 10년간 학교·병원 취업 못한다 2018년 7호
  [제397호]광역 17곳중 민주당 14곳, 한국당 2곳, 무소속 1곳 당선 2018년 6호
  [제397호]문재인 대통령 “북미정상 합의, 냉전 해체 세계사적 사건” 2018년 6호
  [제397호]7월부터 `대리점 갑질' 제보하면 포상금 준다 2018년 6호
1 2 3 4 5 6 ... 다음 6 개 [ 처음목록 | 목록]  
회사소개 | 연혁 | 지사소개 | 광고구독문의 | 취재요청 기사제보
대표전화 : 02) 9533-114 취재본부 02)795-2264 FAX : 02) 921-9709    등록번호 문화 다 06374
대한법률신문   발행인 : 황광만  편집국장 : 한명구  인쇄인 : 이정자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동선동1가 43
copyrightⓒ 2007 by 대한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