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법률신문은 신문 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전체기사목록
          종합
          정부/종합
          국회/법률
          법무/검찰
          경찰/소방
          국토/환경
          판례
          문화/복지
          지방
          사회
          사설/칼럼
HOME >국토/환경
                          국토/환경
[제397호]부여서동연꽃축제, `세계 연꽃나라의 빛과 향\' 가득
환경/종합
 올해로 16회를 맞은 부여서동연꽃축제가 7월 6일부터 7월 15일까지 10일 동안 부여 서동공원(궁남지)에서 펼쳐지는데, 그동안 경험하지 못했던 색다른 이색 볼거리와 체험거리가 풍성하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연꽃이 국화(國花)인 베트남, 캄보디아, 이집트, 카메룬, 스리랑카, 인도, 몽골 등 일곱 나라와 함께 축제의 장을 연다. 이를 축하하기 위해 개막식에 일곱 나라의 주한대사가 모두 참석한다.  올해 개막식에서는 일곱 나라에서 가져온 연꽃씨앗을 주한대사 가 부여군에 기증하는 퍼포먼스를 갖는다. 기증받은 연꽃씨앗을 서동공원에 식재해 관광자원화하고, 일곱 나라와의 문화예술 교류활동도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서동생가터로 잘 알려진 궁남지 일원에는 일곱 나라의 생활문화를 느낄 수 있도록 각국의 대표적인 랜드마크와 연꽃등, 포토존 설치 등 해외연꽃정원을 조성해 주·야간 관광객들에게 이국적인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축제기간 중 주말에는 일곱 나라에서 준비한 해외 공연예술단의 공연도 함께 볼 수 있으며, 외국인이 참여하는 ‘어메이징 연꽃 화채만들기’ 이벤트 체험도 준비하고 있다.  한영배 부여군수 권한대행은 “부여서동연꽃축제는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글로벌 축제로서 올해는 전 세계적으로 연꽃이 국화인 일곱 나라와 함께 이색 볼거리를 풍성하게 준비했다”라고 말하고, “올 여름 궁남지에서 세계 연꽃나라의 빛과 향을 느껴 보시기 바란다”라고 추천했다.  한편 부여군은 핵심 6대 프로그램인 ▲세계연꽃 나라의 빛과 향, ▲연꽃 겨울왕국, ▲궁남지 천화일화, ▲사랑의 언약식, ▲연꽃나라 방송국, ▲궁남지 카누체험 등 그동안 볼 수 없었던 다양한 이색 프로그램이 관광객을 맞이할 채비를 하고 있다. 부여=박종진 기자
[ 목록 ]
회사소개 | 연혁 | 지사소개 | 광고구독문의 | 취재요청 기사제보
대표전화 : 02) 9533-114 취재본부 02)795-2264 FAX : 02) 921-9709    등록번호 문화 다 06374
대한법률신문   발행인 : 황광만  편집국장 : 한명구  인쇄인 : 이정자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동선동1가 43
copyrightⓒ 2007 by 대한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webmaster